대개협, "네이버에 의료기관 '리뷰' 완전 폐지하라"
대개협, "네이버에 의료기관 '리뷰' 완전 폐지하라"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09.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점’ 리뷰→ ‘키워드’ 리뷰로 변경하는 꼼수로 상황 모면 '안돼'
부정확하고 비객관적인 인터넷 포털 리뷰, 결국 '국민 피해'

대한개원의협의회가 네이버의 ‘별점 폐지’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의료기관 관련 리뷰를 완전히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대개협은 15일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포털 리뷰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며 “네이버가 ‘별점’ 리뷰를 ‘키워드’ 리뷰로 변경하는 꼼수로 이 상황을 피해가면 안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네이버는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에서 열린 ‘네이버 영수증 리뷰 등 광고 정책 관련 간담회’ 이후, 네이버가 별점으로 평가하는 체계를 10월 중에 폐지하는 대신 ‘키워드’ 리뷰로 변경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대개협은 “네이버뿐만 아니라 다음·구글 등 다른 인터넷 포털 업체, 굿닥·모두닥 등 병원 후기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 등 모든 플랫폼 업체에서 병의원 리뷰를 모두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들은 “현재 대한민국에는 국민들에게 정확한 의료기관 정보를 제공하고 잘못된 의료광고·정보로 인해 부적절한 의료기관 이용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평가제도와 보건복지부의 각종 인증제도, 의료광고심의제도가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랜 시간동안 의사와 의료기관 평가방식들을 개선시키기 위해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의료기관과 의사에 대한 공신력 있는 평가제도와 동료평가제에 대해 고민하고 있지만, 아직 성공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대개협은 “의료라는 복잡하고 섬세한 분야 대해 소비자 후기라는 부정확하고 비객관적인 인터넷 포털 리뷰는 오히려 국민들의 건강권에 극심한 피해를 끼친다는 사실을 네이버 등 모든 빅테크 업체들이 깨닫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개협은 지난 달 설문조사 결과 인터넷 포털 업체들의 병의원 리뷰 때문에 의사와 의료진들이 지극히 악의적이고 주관적인 평가를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감정적으로 폄훼·모독을 당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당시 설문조사에서는 의사와 의료기관이 사이버 테러를 당한다는 문제점 외에도, 인터넷상의 부적절하고 부정확한 의료기관 평가가 낮은 수가에도 묵묵히 건강보험 환자들을 받던 의료기관들의 진료 포기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