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코로나 장기화, 코로나 레드(분노) 호소 국민 늘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코로나 장기화, 코로나 레드(분노) 호소 국민 늘어"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09.1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정서적 피로도 고려한 섬세한 심리적 방역 요구
"책임성 있는 개인위생관리 전제로 사회 경제적 활동 조금씩 늘려나가야"

코로나19 펜데믹 장기화에 대한 스트레스 과부하로 ‘우울(코로나 블루) 넘어 ’분노‘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 레드‘를 호소하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은 코로나 블루와 레드 사이의 균형 잡힌 정책 대응과 함께 국민들의 정서적 피로도를 고려한 섬세한 심리적 방역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팬데믹과 관련한 진료 환경의 변화에 대한 설문을 지난해 10월과 올해 8월, 2차례 걸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1차는 2020년 10월 11일부터 31일까지, 2차는 2021년 8월 22일 시행했으며, 각각 151명과 338명이 참여했다.  

코로나-19 팬데믹 2차 응답과 관련, 가장 많은 전문의들이 정신과 내원 환자들 중 10~29%가 심리적 고통을 호소했다고 답했다(36.5%). 또한 30~49%가 심리적 고통을 호소했다는 대답도 두 번째로 많았다(22.8%). 

이는 1차 응답에서의 36.7%, 23.3%와 유사했다. 즉,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절반 가까운 환자들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증상을 겪고 있다고 추정된다. 

정신과 신환의 주 증상이 코로나-19 팬데믹과 관련된 심리적 고통이라는 응답이 1차 조사에 비해, 2차 조사에서 상당히 증가했다. 

신환의 10~29%에서 팬데믹의 심리적 고통이 주 증상이라는 응답자의 경우 23.2%에서 35.4%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유행과 관련된 심리적 스트레스가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의미한다.

환자들이 호소하는 주된 심리적 증상을 순서대로 나열하면 불안, 우울, 답답함, 무기력, 짜증이었다고 전문의들은 답했다. 1차 응답과 비교하면 분노, 대인관계 어려움을 호소하는 환자가 증가했다. 

백신과 관련된 국민들의 우려에 대해는, 국민들이 과반수 이상  백신을 기꺼이 수용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나, 65.7%의 응답자는 국민들의 우려가 여전하다고 답했다.

환자들의 심리적 증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2020년에는 양육부담, 동거가족의 특수성(노인 혹은 장애인 등), 경제적 여건 등의 문제를, 2021년에는 양육부담, 경제적 여건, 직업 등의 문제를 꼽았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양육의 어려움과 함께 경제적 고통이 부담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 블루와 레드 환자의 비율이 7:3 정도에 달한다는 의견이 35.8%로 가장 많았고, 코로나 레드에 대한 걱정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코로나 블루 및 레드의 호전을 위해서는 향후 ‘방역의 전략을 전환해, 확진자 억제보다는 위중증 환자 관리에 집중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최고로 높았고(36.7%), ‘책임성 있는 개인위생 관리를 전제로, 사회경제적 활동 참여를 장려한다’는 응답이 그 다음(27.5%)이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예방을 위해 개인의 감염병 예방준칙의 철저한 준수를 강조한다’는 응답은 11.3%에 그쳤다. 코로나 장기화에 따라서 이제는 방역 대책의 획기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우리 사회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사람들에 대한 편견에 대해, 1차 설문에서는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전문의가 응답자의 52.3%였으나, 2차 설문에서는 그 비율이 23.9%로 감소했다. 

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는 “코로나 초기에는 불안과 우울이 주된 증상이였고, 시간이 흐르면서는 불안은 감소한 반면 우울과 답답함 그리고 무기력감이 상당히 증가했다”며 “짜증, 분노도 상당히 늘어 코로나 레드 쪽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사회는 “코로나 블루 및 레드의 호전을 위해 우리 사회가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코로나 19에 대한 과도한 불안증을 줄여나가야 한다”며 “방역의 전략을 변경하고, 책임성 있는 개인위생관리를 전제로 사회 경제적 활동을 조금씩 늘려나가야 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의사회는 “코로나 블루의 장기화는 사람들에게 불안과 우울은 물론 답답함 심지어 분노와 짜증을 증가시키고, 무기력감을 증폭시켜 정신건강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는 만큼, 방역만을 철저하게 강조하던 종전의 분위기에서 마음건강을 좀 더 배려하고, 원칙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형태의 코로나 대처방식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