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표적치료, 유방 원발암 치료하면 림프절 전이암도 사라진다
유방암 표적치료, 유방 원발암 치료하면 림프절 전이암도 사라진다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07.2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림프절 전이암에서 단일-이중 약제 HER2 표적치료 효과 비교
림프절 전이암에는 단일 약제 HER2 표적치료만으로도 충분해
HER2 표적치료, 유방 원발암 치료되면 약 90% 이상 확률로 림프절 전이암도 사라져

국내 의료진이 림프절에 전이된 유방암 표적치료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정준·안성귀 교수팀은 ‘HER2 양성 유방암’과 이로 인한‘전이 림프절’에서 표적치료제를 단일 약제로 사용했을 때와 이중으로 사용했을 때의 치료 효과를 비교했다.

연구 결과, 표적치료 시 유방 원발암이 치료되면 동시에 림프절 전이암 역시 치료 효과가 있었다. 특히, 림프절 전이암에는 단일 약제만 사용해도 이중 약제를 사용했을 때와 유사한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받은 유방암 환자 중 진단 당시 림프절 전이가 있고 선행화학요법을 시행한 ‘HER2 양성 유방암’ 환자 546명을 대상으로, 유방 내 원발암의 치료 정도와 전이 림프절의 치료 정도를 조사했다. 환자는 치료법에 따라 △항암 단독 치료군△항암 포함 단일 HER2 표적치료군 △항암 포함 이중 HER2 표적치료군으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항암 단독 치료군(44.9%)에 비해 단일 HER2 표적치료군(78.2%)과 이중 HER2 표적치료군(80.2%) 모두 전이 림프절 암세포의 관해율이 크게 향상됐다. HER2 표적치료를 실시한 환자 중 약 80%에게서 림프절 전이암이 사라졌다.

단일-이중 HER2 치료 사이에 유의미한 통계적 차이가 없어, 연구팀은 림프절 전이에는 단일 HER2 표적치료만 실시해도 충분히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도출해냈다.

유방 내 관해율과 전이 림프절 관해율 사이의 연관성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유방 내 원발암의 관해율이 높으면, 림프절 관해율의 음성 예측률도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단일 HER2 표적치료군의 림프절 관해율 음성 예측률은 95.8%로 이중 HER 표적치료군의 92.3%과 비슷한 치료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HER2 표적치료를 실시하여 유방의 암세포가 완전히 소실된다면, 90% 이상의 높은 확률로 림프절의 암세포 역시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준 교수는 “HER2 표적치료 약제가 단일이냐 이중이냐에 따라 유방 내 암세포와 림프절 전이 암세포 사이의 치료 정도를 비교·분석한 연구는 없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단일 HER2 표적치료만으로도 전이 림프절 치료에 충분히 효과가 있음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정준·안성귀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암 국제 저널 (Internation Journal of Cancer) (IF: 7.396)’에 「Axillary response according to neoadjuvant single or dual HER2 blockade in clinically node-positive, HER2-positive breast cancer : 단일 혹은 이중 HER2 표적치료에 따른 전이 림프절 반응에 대한 연구」 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