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부, 델타 바이러스 치밀한 관리 대책 마련해야”
국민의힘 “정부, 델타 바이러스 치밀한 관리 대책 마련해야”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7.1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윤 “코로나 사태 미비했던 대응 반면교사 삼아야”
의료계 “변이 바이러스 진단 위해 PCR 분석법 다각화 필요” 지적

국회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중 하나인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확산이 거세지자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강기윤 국민의힘(보건복지위원회 간사) 의원은 16일 국민의힘 화상 원내 대책회의를 통해 작년 우한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정부차원의 좀더 치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미국에서는 신규확진자의 50% 이상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로 나타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주종이 되는 것은 시간 문제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의료계는 또,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미흡하다. 델타 변이 발생국인 인도발 입국자에 대해 시설격리는 일주일에 그치고 있는데, 남아공이나 탄자니아 입국자에 대해 14일 시설격리는 하는 것에 비해 오히려 느슨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변이 바이러스 진단도 전체 확진자의 15%에 대해서만 실시하고 있고 있다. 정확한 상황파악을 위해 진단 표본을 50%까지 늘리고 진단 방식도 기존 유전체 방식 외에 PCR 분석법까지 다각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겨울에 모기가 없다”고 시작된 우한발 코로나 사태에 대한 미비했던 대응을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며 “제2의 우한사태 방지를 위해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발병국가 입국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이 바이러스 진단비용이 증액될 수 있도록 예결위에서 심도있게 논의되어야 하며, 델타변이가 우세종을 넘어 주종이 될 것을 감안해 이에 대한 정부차원의 치밀하고 종합적인 대책이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