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000일 이상 의료이용자 23명…"한방 가장 많이 이용했다"
연 1000일 이상 의료이용자 23명…"한방 가장 많이 이용했다"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7.0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영 의원 공개, 연령대는 10~20대, 주요 상병은 전반발달장애 최다
1인당 평균 내원 일수 한방내과, 한방신경정신과, 한방소아과 순

지난 2019년 연 1000일 이상 의료기관을 이용한 환자들은 총 23명으로 대부분 10~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특히 한방과를 가장 많이 이용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보건복지위원회) 의원은 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다빈도 외래 이용 현황’을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2019년 한 해동안 연간 외래방문일 수가 1000일 이상인 외래 극과다 이용자는 총 23명이었다. 연령대는 10~20대가 대부분이었고, 의료기관 종별 이용률은 의원급이 83.6%로 가장 높았다.

주요 상병은 전반발달장애(F84)가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 연조직장애(M79, 2명) △등 통증(M54, 1명) △소화불량(K30, 1명)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 상병만으로 연간 1,000일 이상 이용한 환자도 12명에 달했다.

최다 외래이용자는 20대 남성으로 1년 동안 총 3,058번 이용하고 진료비로 총 4600만 원을 사용했다. 2,000번 이상 이용한 환자도 2명이었는데, 각각 2,963번, 2,935번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 1000일 이상 의료기관을 이용한 환자들의 진료과별 현황을 보면 한방과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1인당 평균 내원일수가 가장 높은 진료과는 상위 3개 모두 한방과로, △한방내과(705일) △한방신경정신과(401일) △한방소아과(315일)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총진료비는 다소 순위 변동이 있었다. 한방내과가 1억6255만9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침구과(6960만1000원) △정형외과(6769만1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내원일수가 가장 높은 진료과는 상위 3개 모두 한방과로, △한방내과(705일) △한방신경정신과(401일) △한방소아과(315일) 순으로 나타났다. 총진료비는 다소 순위 변동이 있었다. 한방내과가 1억6255만9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침구과(6960만1000원) △정형외과(6769만1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신현영 의원은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연간 의료이용에 대한 제한을 두지 않아 사실상 국가적으로 의료과다이용 사례에 대한 문제를 그대로 방치해왔다고 할 수 있다”며 “의료쇼핑을 최소화 하기 위해 고위험 대상질환군, 연령층에 맞는 적절한 의료이용 안내와 함께 포괄적이고 지속적인 진료가 가능하도록 주치의 제도 등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