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신 접종 거부시 긴급 체포’ 같은 가짜 뉴스에 엄정대응
정부, ‘백신 접종 거부시 긴급 체포’ 같은 가짜 뉴스에 엄정대응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3.0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제보시스템 등 운영해 허위·조작 정보에 대응
백신 잔여량 분주에 대해선 “의료현장 판단에 맡겨”
<사진=뉴스1>

정부가 코로나19백신 접종과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일반 국민으로부터 제보를 받는 시스템을 운영하는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일 정례브리핑을통해 “최근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비과학적 내용들이 유포되면서 예방접종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조성하는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일례로 예방접종을 거부하면 긴급체포된다는 내용,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65세 이상에서 효능이 8%에 불과하다는 내용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중대본은 허위, 조작 정보에 대해 각 시도, 경찰청에 배치된 전담요원을 통해 백신 관련 허위, 조작 정보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대응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윤 반장은 “시민 참여형 플랫폼인 팩트체크넷과 방송사 프로그램을 통해 백신 관련 정보가 정확한 사실에 근거했는지 지속 확인토록 할 것”이라며 “더불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일반 국민들이 허위, 조작 정보에 대해 제보를 하면 관련 전문기관이 진위를 확인해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는 백신 허위, 조작 정보 '국민제보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중대본은 코로나19 백신 잔여량 분주에 대해 의료 현장의 판단에 따라 사용을 허가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주사의 쥐어짜기로 인한 유효성 문제에 대해 정부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한다”며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충분한 연습과정을 통해 한명이라도 더 접종하도록 의료인들에게 압박감을 주는 것은 안전한 백신접종 투여가 중요한 현 상황에서 과유불급”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손영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부의 입장은 지금 LSD 주사기를 사용해서 권고하고 있는 바이알당 (정해진 용량의) 주사를 놓는 부분은 변경하지 않는 것”이라며 “다만, 현장의 상황에 따라 LSD 주사기를 사용하는 인력의 숙련도에 따라 바이알당 (백신의) 잔여량이 남을 수 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현장의 판단에 따라 사용을 허용하는 쪽으로 해석을 한 것으로 명료하게 설명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