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약 2만3000명 접종···이상반응 156건 신고
코로나19 백신 약 2만3000명 접종···이상반응 156건 신고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3.0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1건, 아스트라 155건 이상반응 접수돼
방역 당국 “한달 뒤 효과와 안전성 평가할 예정”
<사진=뉴스1>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한 후 지금까지 이상반응으로 의심되어 신고된 사례가 총 156건 집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지금까지 나타난 이상사례 모두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경증 사례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3월2일 0시 기준 신규로 1442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추가 접종 받아 총 2만3086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실시한 총 2만3086명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2만2191명, 화이자 백신은 895명이 접종했다. 접종기관 및 대상자 별로는 요양병원은 1만7402명, 요양시설은 4771명, 코로나19 환자치료병원은 895명, 1차 대응요원은 18명이 예방접종을 받았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는 신규 4건을 추가해 총 156건이다. 이중 화이자 1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서 이상반응 사례가 신고됐다. 다만,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56건 모두 두통, 발열 등 예방접종 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경증 사례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백신을 제조하는 방법에 따라 우리 몸 체계에 들어왔을 때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게 (각기) 다르기 때문에 그런 이상반응의 빈도가 다를 수 있다”며 “한 달 뒤에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정 반장은 “지금 현재 각국에서 임상시험과 관련한 추가적인 진행이 있고 또 일부 국가에서는 고령자에 대한 접종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관련된 근거자료들을 계속 수집 중에 있고 다양한 자료들을 수집하고 분석해 근거를 축적한 후에 전문가 자문을 받고 예방접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받아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