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가짜 코로나19 의약품 불법유통 막는다
식약처, 가짜 코로나19 의약품 불법유통 막는다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1.03.0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 홍보 나서···예방·치료 효과 입증 안 된 제품 사용 피해 예방

최근 코로나19 예방·치료 효과가 확인되지 않은 의약품을 인터넷으로 판매·광고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많아지자 보건당국이 이를 예방하기 위해 집중 홍보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올해 3월 1일부터 31일까지를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을 위한 ‘집중 홍보 주간’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제품 사용과 인터넷을 통한 의약품 구매의 위험성 등에 대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유튜브·옥외전광판 등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의약품 안전 사용 국민 홍보단인 ‘의약품안전지킴이’ 8기(434명)가 개인 SNS를 통해 집중 홍보에 참여하는 등 국민 참여를 독려한다.

홍보단에는 의약품 안전에 관심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개인 SNS를 통해 불법유통 근절 등 의약품 안전정책을 홍보하게 된다.

식약처는 특히 ‘클로로퀸’(말라리아 치료제)·‘덱사메타손’(항염증약)은 코로나19 치료효과가 입증되지 않았거나 효과가 있어도 일부 중증 환자에게 제한적으로 사용하는 전문의약품이기 때문에 반드시 의사의 상담·처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치료제는 식약처 대표 누리집(www.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집중 홍보 주간 운영을 통해 올바른 의약품 구매 방법을 안내하는 등 의약품 불법유통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의약품 사용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