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한국·인도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긴급승인
WHO, 한국·인도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긴급승인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1.02.1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백스’ 통해 전 세계 배포 가능해져···고령층 효과는 여전히 불투명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과 일본에서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해 전 세계에 ‘코백스’를 통한 배포가 가능해졌다.

각종 외신에 따르면 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오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목록에 옥스퍼드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두 가지 버전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번 승인은 코백스(COVAX) 퍼실리티를 통해 이 백신이 전 세계에 배포될 수 있게 하는 전제 조건으로, WHO 전문가 자문단이 이 백신을 사용해도 된다는 권고안을 발표한 이후 수일 내에 이뤄졌다.

승인 대상은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하고 한국과 인도에서 위탁 생산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다. 국내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하며, 인도에서는 세럼연구소가 생산한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두 회사가 같은 백신을 생산하지만, 서로 다른 시설에서 생산하기 때문에 별도의 검토 및 승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WHO가 아스트라제네카가 생산한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보증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각국의 규제 당국에 의해 이 백신의 수입 허가 절차가 좀 더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WHO의 전문가전략자문그룹(SAGE)은 이 백신이 63.09%의 예방 효과를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65세 이상 고령층을 포함한 전 18세 이상 전 연령대의 접종을 권고했다.

다만, WHO의 승인에도 불구하고 이미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도입을 결정한 국가 중 상당수가 65세 이상 고령층의 효과를 신뢰하지 못해 고령층 접종을 제한했고, 이 백신을 도입하기로 한 우리나라도 만 65세 이상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