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내에서도 ‘코로나 자가진단’ 허용해야”
주호영 “국내에서도 ‘코로나 자가진단’ 허용해야”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2.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교섭단체연설서 주장···PCR 대비 정확도 97% 수준 도달
이미 100여개국에선 우리나라가 제조한 자가진단키트 사용
3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하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뉴스1>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기존 PCR 검사, 신속항원검사뿐 아니라 일반 국민이 스스로 확인할 수 있는 자가진단키트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3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코로나19 자가진단을 허용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자가진단은 정확도가 떨어진다고 하지만, 검사 정확도가 WHO 임상 실험 결과 기존 ‘PCR 방식’ 대비 최고 97.2%까지 높아졌다고 한다”며 “이는 사실상 ‘PCR 방식’과 별반 차이가 없는 수치”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 프랑스, 영국, 아일랜드 등 전 세계 100개 이상의 나라에서 우리나라가 생산하고 있는 자가진단키트를 사용하고 있다. 특히, 뉴욕과 LA,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자판기’ 방식으로 ‘신속진단키트’를 판매해 시민들이 원할 때 셀프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우리나라도 모든 국민이 스스로 대처할 수 있도록 ‘자가진단’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연설에서 주 원내대표는 "백신이 민생이고 백신이 곧 경제"라며 그동안 백신 확보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인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당초에 560조라는 사상 최대의 2021년도 예산을 짜면서도 백신 확보를 위한 예산은 한 푼도 편성하지 않았다”며 “모든 나라가 국력을 총동원해 백신 확보 전쟁에 나설 때 ‘국산 치료제가 개발되면 세계 최초의 코로나 청정국가가 될 것’ 이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만 내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전 세계 62개국에서 하루 평균 447만회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 (백신접종을) 시작조차 못했다”며 “유럽연합과 이스라엘은 백신여권을 검토 중이고 아이슬란드는 이미 ‘코로나 백신 접종 증명서’를 발부하고 있어 증명서를 가진 다른 나라 국민들이 세계를 자유롭게 다닐때 우리 국민들은 꼼짝없이 발이 묶이게 생겼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정교하고 형평에 맞는 코로나19 손실보상, 포스트 코로나 특위 설립 등을 정부여당에 제안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