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계 소식] 1월 14일
[병원계 소식] 1월 14일
  • 의사신문
  • 승인 2021.01.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병협,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등에 방호물품 전달

대한병원협회(회장 정영호)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 중인 거점 전담병원과 요양병원 각 11개소에 방호물품을 지원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영호 회장은 지난 13일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을 시작으로 개별 병원을 방문해 간단한 전달식 행사를 갖고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정영호 회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고 지쳐있는 가운데 국민건강권 수호를 위해 앞장서 준 병원장님과 임직원들의 용기와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하루빨리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조금만 더 힘써 달라”고 독려했다. 

공단 일산병원 김성우 원장은 “어려운 시기에 방호복 지원을 해 준 병원협회에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병원협회는 지난 4일 이후 1개 의료기관당 레벨D 방호복 400벌씩 총 8,800벌을 전달하고 있다.

■ 대전성모병원, 투석환자 경피적혈관성형술 4000례 돌파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원장 김용남) 인터벤션 클리닉 김지창, 전재수 교수팀이 투석혈관 경피적 혈관 성형술(PTA: Percutaneous Transluminal Angioplasty) 4000례를 달성했다.

정기적인 혈액 투석이 필요한 만성신부전 환자는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의 피를 뽑아서 걸러주기 위해 투석혈관이 필요한데 이 투석혈관을 반복적으로 오랜 기간 사용하다보면 혈관에 협착이 발생하고 심한 경우 혈전으로 막힐 수 있다. 이때 막히거나 좁아진 투석혈관을 가느다란 관을 이용해 원래 상태로 재개통 해주는 시술이 경피적 혈관 성형술(PTA)이다.

이 시술은 수술을 통해 혈관을 재건하는 방법에 비해 시간이 짧고 같은 혈관을 계속 사용할 수 있으며 대부분 당일 퇴원이 가능해 환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장점이 있다. 

김지창 교수는 “경피적 혈관 성형술 4000례 달성은 신부전 환자와 투석혈관 치료에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신장내과, 혈관이식외과 의료진의 전문성과 최신 의료장비에 대한 투자가 합쳐진 결과물”이라며 “혈액투석 환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고 이들에게 있어 혈관 관리는 매우 중요한데 앞으로도 성공적인 시술을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