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응급의학회,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 전원 가이드라인’ 개발 추진
의협-응급의학회,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 전원 가이드라인’ 개발 추진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01.1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우려 환자 신속 조치 미흡, 일선 의료계 의견 반영해 개발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응급의료 상황에서 타의료기관에 진료의뢰 또는 전원이 필요한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가 적절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가이드라인'을 대한응급의학회와 함께 개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일선 의료계에서는 그동안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발열 및 호흡기 증상 환자를 1차 의료기관이나 요양병원에서 상급의료기관 또는 응급실로 이송하는 경우, 감염 위험 등으로 신속한 조치가 이뤄지지 못해 환자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이에 의협은 일선 의료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환자를 신속하고 적절하게 진료하기 위한 ‘발열·호흡기 증상 환자 전원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기로 결정했으며, 가이드라인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대한응급의학회에 개발을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국가에서 제공하고 있는 ‘응급의료기관 자원 정보’를 최대한 활용해 응급환자의 중증도와 감염 위험도를 평가하고, 환자 상태에 맞는 진료를 제공할 수 있는 응급의료기관을 선정하는 과정을 담을 계획이다. 

또한 현행 응급의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필수 절차 등을 검토해 1차 의료기관 및 요양병원 전원 환자 수용을 위한 국내 시스템 제안 등의 내용도 포함할 예정이다.

의협 조민호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는 “이번 가이드라인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의심 환자가 응급실을 내원하게 되는 경우, 감염 위험도 평가와 사전 분류 등을 통해 의료진이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이를 통해 환자들이 최선의 진료를 보장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