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6일 사회적 거리두기 재조정 예고···5인이상 집합금지 유지는 "고심중"
정부, 16일 사회적 거리두기 재조정 예고···5인이상 집합금지 유지는 "고심중"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1.1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 593명···직전 주보다 240명↓
최근 다중시설 집단감염 줄고 개별적 감염비율 40%로 증가
<사진=뉴스1>

정부가 현재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전국 2단계)를 오는 16일 재조정한다. 다만, 5인 이상 집합 금지에 대해서는 조금 더 상황을 본다는 입장이다. 

윤태호 중앙안전대책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93명으로 그 직전 1주 833명에 비해 감소했다”며 “수도권이 574명에서 413명으로, 비수도권은 259명에서 180명으로 모두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앞서 중대본은 수도권 2.5단계, 전국 2단계로 상향한 특별방역기간이 종료되기 하루 전인 16일, 거리두기 단계를 재조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중대본은 상향된 거리두기 핵심수칙 중 하나인 5인 이상 집합금지 재조정에 대해서는 아직은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윤 반장은 “집단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 부분들이 효과가 있는것으로 보이지만 무엇보다 5명 이상 소모임을 금지했던 부분들이 집단감염을 줄이는데 어느 정도 기여를 하지 않았나 하는 판단이 있다”며 “5인 이상 (소모임 금지) 부분을 유지할지 완화할 지에 대해선 좀 더 상황을 보고 토요일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다중이용시설의 집단감염이 차지하는 비율은 줄고, 확진자와의 접촉에 따른 개별적인 감염사례가 약 40%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는 현재 코로나19 유행이 주로 모임이나 약속 등 개인간 접촉에 의해 전파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윤 반장은 “예방접종과 치료제 도입이 단계적으로 시작되는 2월까지는 최대한 유행 규모를 억제하며 안정적인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며 “특히 이번주까지는 모든 사적인 모임과 만남을 취소하고 사람간 접촉을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중대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12월8일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이후 집합금지 위반에 따른 사법처리 현황에 대해 총 434명을 수사해 22명을 기소하고 411명을 수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유흥시설 집합금지를 위반하고 별도 장소를 빌려 영업한 업주와 비대면 예배 수칙을 위반하고 대면 예배를 강행한 교회 등이 수사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