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시대에 맞는 의사회 역할 정립할 때"
"감염병 시대에 맞는 의사회 역할 정립할 때"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01.0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사회, 5층 대강당서 2021년 시무식 개최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는 4일 서울시의사회관 5층 대강당에서 2021년도 직원시무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무식은 박홍준 서울시의사회 회장을 비롯해 사무처, 의사신문사, 의료봉사단 직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서로간의 거리를 유지한 채 진행됐다. 

박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서울시의사회에는 3만5000여의사회원들이 있고, 의료계는 가장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하나가 돼 이겨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지난 한 해는 코로나19라는 감염병에 따른 환경 변화로 혼란에 적응하는 시기였다면, 앞으로는 감염병을 이겨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감염병 시대에 맞는 의사회 역할이 무엇인지 정립하는 한 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34대 집행부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왔다”며 “4월부터 새로운 집행부가 들어서게 되는데, 모든 일들이 지난 집행부와 잘 연결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는 박회장을 필두로 직원들이 서로 주먹인사를 하며 새해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b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