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서울시醫, 감염취약 의료기관 ‘맞춤형' 컨설팅 나서
서울시-서울시醫, 감염취약 의료기관 ‘맞춤형' 컨설팅 나서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12.3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병원·재활병원 등 147곳 대상 5일까지 신청받아, 비용은 무료
의심증상 발생시 대처 등 교육··· "안전한 진료환경 위해 관심 필요"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요양병원 등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면서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가 감염에 취약한 의료기관을 위한 ‘감염병 예방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는 관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체계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정신병원과 재활병원, 인공신장실 운영 의료기관 등 147곳으로, 컨설팅을 희망하는 의료기관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진행할 예정이다. 신청 기간은 다음달 5일까지, 비용은 무료다. 

최근 중증환자가 많은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정부가 이들 기관에 대해 '코호트' 격리조치를 하면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할 뿐 아니라, 사망자도 속출하고 있다. 가뜩이나 요양병원은 특성상 감염병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시설이나 장비, 인력이 부족한데, 이들을 코호트 격리하는 바람에 이들이 집단감염의 온상이 되고 있는 것이다. 

정신병원이나 재활병원, 인공신장실 운영 의료기관의 사정도 별반 다르지 않다. 정신병원의 다인실 면적 기준은, ‘1인당 3.3㎡이상’으로 정해진 일반 의료기관과 달리 예외가 인정되면서 비좁고 과밀한 환경이 조성됐다. 이로 인해 정신병원의 입원 병실은 9~10개의 침대가 조밀하게 놓여있어 감염 확산을 피할 수 없는 구조다. 

재활병원의 경우 고령층이 많아 집단감염 규모가 나날이 커지는 것이 위험요소로 꼽히고 있다. 또 혈액투석 환자들은 면역력이 저하돼 있고 폐쇄된 공간(인공신장실)에서 집단적으로 투석치료를 받기 때문에 감염병 확산에 취약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대응에 필요한 맞춤 컨설팅을 통해 의료기관 내 집단감염 확산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감염병 발병 시 선제적인 대응에 나섬으로써 확진자가 발생한 의료기관을 폐쇄하지 않고도 코로나19 2차 전파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홍성진 서울시감염병대비운영위원장(서울시의사회 부회장)
홍성진 서울시감염병대비운영위원장(서울시의사회 부회장)

이를 위해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는 감염관리가 취약한 의료기관의 감염병 예방관리시스템을 점검하는 한편,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맞춤 컨설팅을 시행하면서 코로나19 감염 방지에 취약한 부분을 점검한 뒤 개선안을 도출하고 향후 추적 관찰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입원환자에서 코로나 의심 증상 발생시 대처 △외래 환자에서 코로나 의심 증상 환자가 있을 때 대처 △코로나 확진자가 진료를 보고 갔을 때 대처 △병원 직원의 코로나 의심증상이 발생됐을 때 대처 △직원의 가족이 자가 격리자로 구분됐을 때 대처 등에 대해 교육한다. 

홍성진 서울시감염병대비운영위원장(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은 최근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에서의 집단발병 증가에 대해 “이런 감염 취약시설에서의 확진자 발생은 바로 위증증 환자 증가와 사망자 증가로 이어져 주의가 필요하다”며 “(맞춤형 컨설팅은) 감염관리 전문가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대응에 필요한 맞춤 컨설팅을 지원하는 만큼, 안전한 진료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선 많은 의료기관들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