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음주 트렌드···'양(量)'은 줄고 ‘혼술, 홈술’ 늘어
코로나 시대 음주 트렌드···'양(量)'은 줄고 ‘혼술, 홈술’ 늘어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12.24 09: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평균 음주량·음주 빈도 줄고 과음‧만취‧폭음 늘어
식약처, 2020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 결과 발표

코로나19 영향으로 1회 평균 음주량과 음주 빈도는 감소했지만 ‘혼술(혼자 마시는 술)’과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2020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월 4일부터 11월 11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국민 중 최근 6개월 이내 주류 섭취 경험이 있는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전반적으로 1회 음주량은 감소한 반면, 모든 연령대에서 고위험 음주(과음‧만취‧폭음과 같이 건강의 해가 되는 수준) 경험 비율은 증가됐고, 코로나 19로 음주 빈도는 줄고, 음주 장소는 집으로, 음주 상대는 혼자 또는 가족으로, 음주 상황은 혼자 있을 때나 TV 등을 볼 때로 달라졌다.

지난 6개월 동안 주로 마셨던 주류는 맥주(94.6%), 소주(77.1%), 탁주(52.3%), 과실주(31.5%) 순으로, 이 중 탁주는 2017년(탁주 38.6%) 대비 선호도가 증가됐고, 특히 20대와 60대에서 탁주 선호도 증가(20대 25.8 → 45.6%, 60대 47.7 → 59.2%)가 뚜렷했다.

주류별 1회 평균 음주량은 소주 5.4잔, 맥주 4.4잔, 탁주 2.7잔, 과실주 2.9잔으로, 지난 ‘17년 조사 결과(소주 6.1잔, 맥주 4.8잔, 탁주 2.9잔, 과실주 3.1잔)와 비교할 때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은 63.5%로 2017년 조사 결과(57.3%)와 비교해 상승했고, 남성(67.2%)이 여성(59.7%)보다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았다. 고위험 음주 경험은 30대(70.0%)가 가장 높았으며, 특히 10대의 경우 2017년 39.8%에서 2020년 66.5%로 상당히 높아져 관리와 주의가 요구된다.

폭탄주 경험 비율은 모든 연령대에서 감소됐으며, 주로 20∼30대가 많이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탄주를 마시는 이유는 술자리가 좋아서(25.0%), 기존 주류보다 맛있어서(23.6%), 주변 사람들의 추천(18.8%) 순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음주 빈도는 줄었고, 주로 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코로나19 전후 술을 마시는 빈도에 변화가 있다는 응답자는 35.7%, 이 중 매일 마시는 경우는 2.0% → 1.2%로, 주5~6회는 3.8% → 2.7%로, 주3~4회는 12.9% → 6.4%로, 주2회는 19.7% → 15.5%로 감소했다.

술을 마시는 장소도 변화했다. 변화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6.2%로, 코로나19 이전에는 주로 주점‧호프집(82.4%), 식당·카페(78.9%) 등 외부 영업시설이었지만, 이후에는 음주 장소가 자신의 집(92.9%), 지인의 집(62.9%), 식당·카페(35.8%) 순으로 조사됐다.
술을 함께 마시는 상대가 바뀌었다. 20.3%가 바뀌었다고 응답했는데, 코로나19 이전에는 친구·선후배(90.0%), 직장동료(72.8%)에서, 코로나19 이후 혼자(81.9%), 가족·배우자(76.7%)로 변화됐다.

술을 마시는 상황이 변했다는 응답자는 22.2%로 코로나19 이전에는 주로 친목(74.9%), 회식(67.3%) 순이었으나, 코로나19 이후에는 혼자 있을 때(70.0%), TV·콘텐츠를 볼 때(43.0%), 스트레스 해소가 필요할 때(40.0%) 순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자신에게 맞는 건전한 음주 습관이 중요하며 특히 올해는 가족과 함께 집에 머물면서 안전한 연말연시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ㅊㅊ 2021-01-29 22:13:54
코로나때문에 회식도 못하고 진짜로 혼술족 엄청나게 늘었습니다. 연말시즌 마트에 장보러 가면 주류코너에 사람들이 바글바글합니다. 친구들과 한잔 하기 어려운 시국이니까 집에서 혼자라도 한잔 하는게 참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