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늘부터 임시선별검사소 56곳 순차 운영
서울시, 오늘부터 임시선별검사소 56곳 순차 운영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12.1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료, 익명검사 가능···14개소 우선 운영한 뒤 42개소 추가
비인두PCR 검사 기본, 의료진 판단 따라 항원검사 등 병행
탑골공원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 <사진=뉴스1>

서울시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파되는 것을 선제적으로 막기 위해 14일부터 임시선별검사소 56개소를 순차적으로 운영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신속차단을 위해 빠른 검사와 무증상 확진자 발생을 막기위해 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익명검사가 가능한 임시선별소 56개소를 오늘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주말 동안 자치구 협력을 통해 임시선별검사소 설치를 위한 긴급공사를 추진했다. 이에 따라 14일부터 임시선별검사소 14개소를 우선 운영하고 순차적으로 42개소를 추가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검사 수요에 따라 임시선별검사소를 최대 71개소까지 확대해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기본적으로 코 속으로 검사 장비를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인, 비인두 검체를 이용한 PCR 검사방식을 진행하지만 의료진 판단에 따라 ‘타액PCR검사’, ‘신속항원검사’도 함께 진행한다. 

박유미 국장은 "서울시 시립병원 7개소에 대해 일반인 선제검사를 지난 7일 예약하는 방식에서 방문하면 즉시 검사가 가능한 방식으로 변경한 이후 8~11일 동안 총 16명의 확진자를 조기 발견했다”며 “이는 지역사회 내에 감염이 확산돼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거나 무증상이라도 불안한 시민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14일 0시 기준 서울시 신규확진자는 총 219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89.9%이며, 총 69개의 중증환자 전담병상 중 즉시 입원 가능한 병상은 5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