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환자 병상 확대에 한계···거점전담병원 지정 논의중”
정부 “중환자 병상 확대에 한계···거점전담병원 지정 논의중”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12.1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한 민간병원과 논의중, 일부 병동만 비우는 방안도 고려
확진자 76%가 수도권···즉시가용 중환자병상 전국 52·수도권 8개
<사진=뉴스1>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중환자실 병상 확보가 더이상 환자 증가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게 되자 정부가 마침내 중환자 전담 거점 전담병원을 설립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나섰다. 그동안 의료계는 권역별로 공공의료원을 거점 전담병원으로 지정해 코로나 이외 환자를 배제한 채 코로나 환자 치료에 집중할 것을 요구해왔다. 

윤태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11일 0시 기준 국내 신규환자는 673명으로 이번 3차 유행 가운데 가장 큰 수치”라며 “여전히 수도권의 환자가 전체의 76%를 차지하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유행 확산세가 반전되지 못하는 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중환자실은 환자가 즉시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전국 52병상, 수도권 8병상”이라며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현재 131개로 20일까지 200개, 올 연말에는 총 215개까지 확보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이날 브리핑에서 '몇 달 전부터 예견된 병상 부족에 대해 정부의 대비가 미흡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 8월 대유행 이후 병상을 대비했지만 중환자실의 경우 일정 부분 한계에 의해 환자 증가 속도를 못 따라잡는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영래 중대본 전략기획반장은 “중환자실의 경우에는 8월 유행 이후 병상을 대비해 상당히 확충한 상태로, 많은 환자가 발생해도 중환자실 치료를 적절히 제공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만, 중환자실은 고도로 훈련된 인력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무한대로 계속 확대할 수는 없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현재의 환자 증가 추세가 꺾이기 시작하는 부분이 함께 동반되어야 (중환자를 수용할) 중환자실 의료체계 여력이 계속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특히 중대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의료계가 제안한 거점형 중환자 전담병원 지정에 대해 다양한 방안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스란 중대본 환자병상관리반장은 “의료계 제안대로 특정병원 전체를 다 비우는 것과 병원 내 일부 병동만을 비워서 진행하는 방안 등 다양하게 진행을 하고 있다”며 “거점전담병원으로 병원 전체를 지정하는 것은 경기도의 한 민간병원과 논의 중이며, 병원의 일부를 지정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복지부 산하의 병원들과 계획 중에 있어 지정되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