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의정협의체 개최 시기 놓고 '이견'
의정, 의정협의체 개최 시기 놓고 '이견'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12.0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회장-강도태 차관 의정 논의 위해 2일 만나
코로나 공동대응 등에 공감, 협의체 운영 관련해
정부 "조속히" VS 의협 "'범투위' 거쳐 시작 확정"

정부와 의료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서는 한편,  9·4 의정 합의에 따른 보건의료 관련 의제도 앞으로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2일 중구 서울시티타워에서 의정논의를 열고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이날 만남에는 의협에서 최대집 회장과 강대식 부회장, 한재민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정부 측에서는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김헌주 건강보험정책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정부와 의료계가 코로나19 방역과 의정협의체 운영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 차관은 “정부와 의료계는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환자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목적은 같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을 위해 손을 맞잡고 합심해 방역에 함께 대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도 “현재 코로나19 3차 유행이 현실화되고 있어 특히 연말과 대입수학능력시험 이후 늘어날 사회적 교류를 감안할 때, 현 시점이 방역의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논의를 통해 의료계와 정부가 신뢰를 확인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밀한 민관협력을 이루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의정협의체 운영과 관련해 양측은 "9·4 의정 합의에 따른 보건의료 관련 의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가 '조속히' 의정협의체를 개최해 지역·필수의료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밝힌 데 반해, 의협은 내부 의사결정기구인 '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 논의를 거쳐 의정협의체 본회의 시작을 확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양측은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의료체계가 흔들리지 않도록 감염병 관리를 위한 의료전달체계 개선은 물론, 공공의료기관 인력 확보 등이 중요한 만큼 이에 필요한 의료인력 수급상황을 고려해 의료인력 공백 해소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