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 불감증'이 방역의 가장 큰 적···경각심 가져달라"
의협 "'코로나 불감증'이 방역의 가장 큰 적···경각심 가져달라"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11.30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국민 권고문 통해 개인방역·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강조
마스크 착용·손위생 신경쓰고, 외출 자제해줄 것 등 당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대국민 권고문을 발표하고, 철저한 개인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강조했다. 

의협은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다시 크게 증가하면서 전국적인 코로나19 감염확산에 대한 우려가 날로 깊어지고 있다”며 “연말이라는 사회적 교류가 많아질 수밖에 없는 시기와, 차갑고 건조한 겨울의 계절적 특성이 더해지면서 감염 확산의 위협은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져 있다”고 말했다. 

의협은 “국민 여러분께 코로나19 방역의 가장 큰 적은 어느새 우리의 마음속에 자리 잡은 ‘코로나19 불감증’”이라며 “1년 내내 지속된 방역 속에 우리는 지쳐 있다. 무증상이나 가벼운 증상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는 우리의 경험이 방심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그동안 자제해왔던 만남과 모임, 사회적 교류에 대한 갈증이 연말이라는 시기와 맞물려 무절제와 안전불감증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의협은 “마스크 착용과 손 위생에 신경을 더 써주시고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은 삼가 서로의 사회적 거리를 지켜달라”면서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되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에 대한 적대적 시선은 줄이고 환자들이 편견이나 차별 없이 충분히 치료받아 돌아올 수 있도록 배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관련 권고문>

갑작스럽게 찾아온 신종 감염병 코로나19(COVID-19)와 함께 시작했던 2020년 숨 가쁜 한해가 어느덧 저물고 있습니다. 대구와 경북에서 짧은 시간 동안 폭발적인 감염 확산이 있었고 이후로도 크고 작은 집단 감염이 이어졌지만 국민 여러분의 높은 시민 의식과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그리고 적극적인 마스크 착용이 있었기에 여전히 우리의 일상은 유지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다시 크게 증가하면서 전국적인 코로나19 감염확산에 대한 우려가 날로 깊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연말이라는 사회적 교류가 많아질 수밖에 없는 시기와, 차갑고 건조한 겨울의 계절적 특성이 더해지면서 감염 확산의 위협은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져 있습니다.

이러한 시기에 대한의사협회는 국민 여러분께 코로나19 방역의 가장 큰 적은 어느새 우리의 마음속에 자리 잡은 ‘코로나19 불감증’이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1년 내내 지속된 방역 속에 우리는 지쳐 있습니다. 무증상이나 가벼운 증상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는 우리의 경험이 방심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그동안 자제해왔던 만남과 모임, 사회적 교류에 대한 갈증이 연말이라는 시기와 맞물려 무절제와 안전불감증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대한의사협회는 국면 여러분께 3월 첫 주 일주일간 큰 눈이 내리는 날처럼 집에 머물러 주실 것을 권고해 드린 바 있습니다. 전국적인 감염 확산의 우려가 컸던 그 시기에 우리는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하여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경험이 있습니다. 지금이 바로 그 경험을 되살려야 할 때입니다. 코로나19가 어떤 병인지 알지 못했던, 그래서 그 어느 때보다 신중했었던 그 시기로 돌아가 철저한 손 위생과 마스크 착용, 그리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우리의 삶은 지속되어야 합니다. 우리 사회의 유지를 위한 필수적인 사회, 경제 기능과 우리의 미래인 학생들의 학업, 그리고 모두의 생계를 위한 최소한의 활동은 철저한 방역 속에서 반드시 유지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더욱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서로에 대하여 책임감을 갖고 서로를 지켜주어야 합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큰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은 노약자와 만성질환자, 그리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와 배려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젊고 건강한 시민들이 이들을 보호해야 하며 그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입니다. 


한편, 우리가 서로에 대하여 책임감을 갖고 만에 하나라도 있을 감염 확산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겠지만, 코로나19에 감염이 되었다고 해서 그 책임을 져야 하거나 죄인이 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오히려 감염이 된 사람은 무고한 피해자일 수 있으며 어떠한 사회적 압력이나 편견 없이 충분하게 치료받고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배려 받을 권리가 있는 것입니다. 

최근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직원을 징계 조치하거나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는 이유로 부당한 대우를 받는 등의 ‘코로나19 감염자 혐오’가 커지고 있는 것에 대하여 대한의사협회는 매우 심각한 우려의 뜻을 말씀드립니다. 환자는 죄인이 아닙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감염으로 오랫동안 준비한 시험에 응시할 자격을 잃은 임용고시 수험생들의 사례에 대해서도 매우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당분간 코로나19 없는 세상을 생각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그 누구도 코로나19 감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갑작스러운 감염의 불운으로 인하여 국민 개인이 겪게 될 예측 가능한 피해에 대하여 정부와 사회는 반드시 대비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입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마스크 착용과 손 위생에 더 신경 써 주십시오. 불필요한 외출이나 모임은 삼가주시고 서로의 사회적 거리를 지켜주십시오.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되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에 대한 적대적 시선은 줄이고 환자들이 편견이나 차별 없이 충분히 치료받아 돌아올 수 있도록 배려해주십시오.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그 날까지, 질병과의 싸움의 최전선에서 국민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 11. 27.
대한의사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