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김연수 원장, 독감백신 중단 여부에 "일단은 진행하는 게 맞아"
[2020 국감] 김연수 원장, 독감백신 중단 여부에 "일단은 진행하는 게 맞아"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10.2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준영 의원 질의에 "사망자 많아 놀랍지만 독감예방은 장점 커"
공공의대 신설 질의엔 "기존 국립대의대서 역량있는 의사 배출해야"
(사진출처: 뉴스1)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독감백신에 접종 중단에 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사진출처: 뉴스1)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독감백신 접종 중단에 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자가 연일 발생되고 있는 가운데 김연수 서울대병원 원장이 ‘독감(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중단할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국회 교육위원회 배준영 의원(국민의힘)은 22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김연수 원장에게 “독감 백신 상온 노출사건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까지 13명이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중단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하는데, 국가 의료기관인 서울대병원 수장으로서 어떻게 해야 하냐”고 질의했다. 

이에 김연수 원장은 “예년에 비해 사망환자가 늘어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감염내과 전공자가 아니라 정확한 답변을 할 수 없다”면서도 “독감예방은 장점이 크다. 일단은 진행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장에서는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의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공적 분야의 역량있는 의사를 배출하고 양성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다만 방법론이 문제인데, 개인적으로는 장기적으로 봤을때 기존 국립대의과대학의 플랫폼을 통해 역량있는 의사를 배출해 공공의료기관에서 일할 수 있는 의사가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