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사망사례 9건, 질병청 “백신과 직접적 연관 없어”
독감 백신 사망사례 9건, 질병청 “백신과 직접적 연관 없어”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10.22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 "사망자 공통점 없어…백신 구조적 문제 아니야"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과 김중곤 질병관리청 피해조사반 반장 (사진=뉴스1)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총 9건으로 집계됐다. 다만, 방역당국은 아직까지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아 예방접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1일 정부오송청사에서 열린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및 이상반응 신고 현황’ 브리핑을 통해 총 9건의 사망 사례 중 8건에 대해 역학조사 및 부검을 진행 중에 있고, 동일 백신 제조번호로 접종받은 접종자에 대해 이상반응 발생여부를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은 이 날 브리핑을 통해 “신고된 이상반응은 유료 접종자가 154건, 무료 접종자가 277건으로 총 431건”이라며 “주요 이상 반응으로는 국소 반응 111건, 알레르기 119건, 발열 93건, 기타 104건”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정 청장은 “21일 백신접종 관련 사망자 5명이 추가로 신고되어 총 9건에 대한 사망 사례를 조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은 21일 오전까지 보고된 총 6건의 사망 사례에 대해 역학조사반 및 피해조사반을 통해 조사한 결과 백신과의 직접적인 연관성,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직접적인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정 청장은 “현재까지 보고된 사망사례의 공통점이 없다”며 “제품명도 다르고 제품번호도 다 달라 백신의 구조적인 원인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중곤 질병청 피해조사반 반장은 “조사반에서 사망 원인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백신이 갖는 독성물질 △사망자의 사망시간 △사망자의 기저질환 등 크게 3가지 항목으로 조사를 했다”며 “조사 결과, 백신 자체에 의한 사망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김 반장은 “부검 자료가 나오면 더 확실하게 알 수 있겠지만, 현재 가지고 있는 자료를 바탕으로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직접적인 관계가 없어 인플루엔자예방접종사업을 지속하는게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신속하게 역학조사, 접종 과정, 유통과정, 제품 등 복합적으로 예방접종 인과관계와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중증 이상 반응에 대비하기 위해 예방접종 후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20~30분 경과를 관찰하는 등 안전한 예방접종 수칙 준수를 당부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