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약품 유통 백신 접종한 17세 남성 사망···방대본 “조사 중”
신성약품 유통 백신 접종한 17세 남성 사망···방대본 “조사 중”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10.1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대본 “해당 백신은 회수 대상 아니야”
독감백신 접종자 중 353건 이상반응 신고

무료독감백신을 접종한 청소년이 접종 이틀만에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독감 백신접종의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유료접종자가 124건, 무료접종자가 229건으로 총 353건이 신고 됐으며 그 중 1건의 사망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사망 사례는 인천지역에서 접종한 17세 남자로, 14일 12시 민간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했다”며 “접종 전후에는 특이사항이 없었지만 16일 오전에 사망이 신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은 1차 신성제약에서 유통했던 제품이 맞지만 해당 제품은 유통과정에 문제가 없어 회수 대상은 아니었다”며 “현재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아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반 등을 통해 인과관계에 대한 것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또 “동일한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에게서 이상반응 여부에 대해서 조사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직까지는 이상소견이 보고 된 것은 없는 상황”이라고 단정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비췄다.

한편, 정부는 독감 백신 유통과 관련해 수거된 백신과 한국백신사의 백색입자 발견으로 회수된 백신 총 106만 도즈 중 백색입자 관련 백신은 전량 폐기하는 것으로 정리됐지만 상온 유통이나 0℃ 이하로 유통 된 백신에 대해서는 처리방침을 정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