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내년도 예산에 올해보다 8% 증가한 6044억원 편성
식약처, 내년도 예산에 올해보다 8% 증가한 6044억원 편성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9.0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치료제 등 코로나 방역 관련 예산으로 256억 지원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등 방역 관련 예산 256억을 포함한 내년도 예산안을 확정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올해 예산액 5592억원보다 452억원 증가한 6044억원으로 편성했다고 2일 밝혔다. 

식약처는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 △소비자가 더 건강해지는 먹을거리 안전 확보 △환자가 안심할 수 있는 약, 의료기기 관리 강화 △미래대비 선제적 안전기반 구축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수입 의존도가 높은 백신의 국내 개발·제품화 및 신속한 공급을 지원해 포스트 코로나 대비 안전기반을 튼튼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구체적으로 백신·혈장치료제 등 국가검정 장비 보강 및 BSL3 시험실 신축에 45억원을 지원하고 백신 자급률 향상을 위한 화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운영 지원에 58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백신·치료제·마스크 등 방역물품 허가·심사 평가기술 개발에 69억원을 편성하는 등 코로나 백신·K-방역물품 제품화 및 신속공급 지원에 총 25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또 의료기기 관리 강화를 위해 △의약품설계기반 품질고도화 시스템 모델 개발 △첨단바이오의약품 규제과학센터 운영 및 장기추적 조사 △혁신의료기기 및 체외진단의료기기 제품화 지원 및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에 총 123억을 편성한다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국회 심의과정을 통해 올해 12월에 최종 확정되면 ‘안전한 식품·의약품, 건강한 국민'을 위한 비전으로 국정과제를 포함한 내년도 주요사업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