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대통령에 직접 '대승적 결단' 호소
대전협, 대통령에 직접 '대승적 결단' 호소
  • 권민지 기자
  • 승인 2020.08.31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소문 통해 공공의대 설립 등 문제점 지적하며 철회 요구
"의료정책 추진과정 공정하지 못해···공권력 탄압 멈춰달라"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통해 대통령이 직접 이번 사태를 해결해줄 것을 촉구했다. 

대전협은 31일 오후 공개한 호소문에서 "하루 속히 업무에 복귀해 환자들을 돌보고 국민의 불안을 종식하기 위해 대통령님의 대승적인 결단을 촉구하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의료계를 향해 "하루속히 업무에 복귀해 환자들을 돌보고 국민 불안을 종식시키는 의료계의 대승적 결단을 기대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역으로 대통령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 것이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
박지현 대전협 회장

대전협은 호소문에서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의대 설립, 의대 정원 확대, 첩약 급여화 정책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이 정책들이 불러올 정의롭지 못한 미래를 막아주시기를 대통령께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대전협은 특히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사 문구를 인용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 등을 비판했다.

즉 "이 의료정책이 추진되는 과정은 공정하지 못했습니다. 그 의료정책에 의해 부여되는 기회는 평등하지 않을 것입니다. 변화된 의료정책으로 인해 국민이 받아들이게 될 결과는 정의롭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전협은 구체적인 요구 사항들을 제시했다. 

먼저 의료계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된 의료정책을 철회하고 의협과 원전에서 재논의해줄 것을 비롯해 국회 내 협의기구 등 명문화된 안전장치를 마련해 졸속 의료정책 추진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의료를 바로잡기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의과대학생들과 전공의 및 전임의들을 공권력으로 탄압하는 것을 멈춰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