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수도권 10개 병원도 현장조사 후 업무개시명령 발령
정부, 비수도권 10개 병원도 현장조사 후 업무개시명령 발령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8.3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중환자실 대상 3차 현장조사 실시계획 밝혀
파업 인한 진료공백 신고할 피해신고지원터 운영

정부는 오늘부터 비수도권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늘부터 비수도권 수련병원 응급·중환자실 10개소에 대해 3차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8일 중대본은 수도권내 수련병원 응급실을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업무개시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10명의 전공의들에 대한 고발 조치를 시행했다. 

중대본은 이번에 비수도권 수련병원 응급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현장 검사에 대해 코로나19의 전국적인 대규모 유행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에 따른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윤태호 중대본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응급·중환자실의 경우 생명이 위중한 환자들을 치료하는 곳인 만큼 의료인으로서의 사명감을 생각해 정부의 강제적 행정조치 여부와 관계없이 진료현장에 조속히 복귀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전공의 단체 간 입장차이를 좁히기 위해 정책 관련 공개 토론회를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 수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현재 정원 확대, 특히 공공의대와 관련해 정부의 여러차례 사실관계 확인에도 불구하고 SNS 등을 통해 악의적인 정보와 거짓정보들이 횡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확한 정보제공과 사회적 논의를 통한 공감 형성을 위해서라도 토론회를 적극 수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대본은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에 따라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피해신고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공의 파업에 지속되는 동안 피해신고지원센터 콜센터를 통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법률 상담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