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의사들이 개원가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젊은 의사들이 개원가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8.2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醫, 온라인 긴급 좌담회 개최···현 사태에 대한 다양한 의견 청취
'젊은의사 행동 지지', 일방통행 정부엔 "의사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

서울특별시의사회는 의료계가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에 들어간 26일 온라인 긴급 좌담회를 개최해 이번 사태에 대한 의료인들의 다양한 입장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박홍준 서울시의사회 회장은 좌담회 시작에 앞서 “의사들의 가장 큰 사명은 국민을 지키는 것”이라며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4대 악법'을 철회하라는 공통된 구호 아래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좌담회에 참여한 의료인들은 대부분 전공의와 전임의 등 젊은 의사들이 정부에 보여준 강경한 태도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명하 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은 “젊은 의사들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하고 끝까지 가겠다는 모습이 개원가 선생님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문석균 서울시의사회 보험이사(중앙대 이비인후과 교수)는 “전공의들과 직접 부딪치며 일을하는데 대단한 결의를 가지고 있다”고 밝히며 “결의를 가지고 행동하는 후배들을 교수들은 응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태연 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은 “지금 의대생들은 국시를 포기하고 전공의들은 면허를 취소하겠다는 등 모든 것을 내려놓고 투쟁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은 그들의 목소리를 한 번 들어보시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전공의를 대표해 좌담회에 참석한 김재환 서울시의사회 정책이사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등으로 전공의들은 두렵고 막막하다”면서도 “올바른 의료정책 수립을 위해 묵묵히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의료계가 반대하는 4대악 의료정책을 강행하는 정부를 비판하며, 정부가 보다 거시적인 안목에서 올바른 의료정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했다. 

장영민 서울시의사회 보험이사는 “현재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의료전달체계의 붕괴라고 생각한다”며 “환자들이 1차 병원을 이용하지 않고 대학병원부터 가려하는데 정부는 (의료전달체계를 제대로 세우려 하지 않고) 복잡한 정책들로 의료인들을 쥐어짜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일부 인사들은 전화연결을 통해 좌담회에 참여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했다. 

이철희 강북구 의사회 이사는 “의사는 마지막 카드까지 쓰면서 정부 정책에 반하고 있는데 정부가 그런 의사들을 탄압하고 억누르는 행보는 좋지 않다”며 “의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정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병욱 강원도의사회 총무이사는 “의사를 무조건 늘린다고 의료인력이 재배치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근시안적”이라고 말했다. 민 이사는 역시 정부가 강행하려는 비대면 진료에 대해서도 “의료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강원도 지역에도 의료 소외 지역은 거의 없다”며 “큰 병원 설립보다 응급환자 이송시스템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2차 총파업과 관련해 준비 부족을 지적하는 의견도 있었다. 

황규석 강남구의사회 회장은 “2차 파업은 날짜도 급박하게 정해지고 준비과정이나 행동, 지침에 대한 부분들이 굉장히 늦어 혼란스러웠다. 의협이 조금 더 멀리보고 준비된 모습으로 해나간다면 시너지 효과가 생겼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좌담회는 서울시의사회 공식 유튜브 채널인 'SMA TV'를 통해 생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