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민 생명 담보로 한 집단행동 지지 못받아”
문 대통령 “국민 생명 담보로 한 집단행동 지지 못받아”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8.24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 회의서 의료계 파업에 단호한 대응 입장 밝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해 단체행동에 나선 의료계에 단호한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신천지'를 중심으로 집단담염이 확산했던 코로나19 사태 초기보다 현 상황이 훨씬 엄중한 비상상황임을 강조하며 의료계를 향해 집단행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산 저지에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집단행동은 결코 지지 받을 수 없다”며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거나 비판할 수 있지만 합법적인 선을 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휴진, 휴업 등의 위법한 집단적 실력행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에 우선 합심하고 상황이 안정된 후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방역당국의 진단검사 조작 의혹 등과 같은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방역 방해와 가짜뉴스 유포는 공동체를 해치는 반사회적 범죄”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해치는 불법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금 단계에서 막아내지 못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될 수밖에 없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일상이 정지되고, 일자리가 무너지는 등 막대한 경제타격을 감내해야한다. 의료 체계까지 무너질 수 있다”며 방역의 주체인 국민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