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4 총파업 선봉에 선 서울시醫···"의사들을 아스팔트로 내몬 건 '정부'"
8·14 총파업 선봉에 선 서울시醫···"의사들을 아스팔트로 내몬 건 '정부'"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8.14 16: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부·구의사회 회원들 일찌감치 집회현장 도착해 분위기 띄워
박홍준 회장 “말로만 ‘덕분에’라는 정부에 맞서 국민건강 지켜낼 것"

전국 시도의사회 중 최대 규모인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가 14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개최된 ‘4대악 의료정책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의 선봉에 나섰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주최로 열린 이날 궐기대회에는 의대정원 증원,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공공의대 설립 추진 등 정부의 ‘4대악’ 의료 정책 추진을 규탄하기 위해 개원의, 의대교수, 전공의, 봉직의, 의대생 등 모든 직역의 의사와 예비의사들이 거리로 몰려나왔다. 

특히 3만5000여 회원이 소속된 서울시의사회는 본격적인 행사 시작 전부터 집행부와 각 구의사회 회원들이 일찌감치 도착해 자리를 잡고 집회 분위기를 띄웠다. 

이날 연대사를 위해 무대에 선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은 먼저 “어제까지도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해 코로나의 현장으로, 선별진료소로, 중환자실과 응급실로 달려가며 환자와 함께했던 바로 그 의사들을 오늘 이 폭염 속 아스팔트 위로 내몬 것은 폭주 기관차가 되어버린 정부”라고 일갈했다. 

연대사를 위해 단상 앞에 선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대사를 위해 단상 앞에 선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어서 “립 서비스인 ‘덕분에’ 캠페인을 벌이고 가식적인 뱃지를 달고 다니며 코로나 사태 최고의 수익자가 된 정부가 목적을 성취하고 나니 의사들을 '토사구팽'하고 농락하며 4대 악법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울분을 나타냈다. 

박 회장은 “의사가 되는 데 단 한 푼도 보태주지 않은 정부가 의사는 ‘공공재’라고 하고 있고, 현대의학 단 한 시간도 실습 못한 한의사가 의사면허를 받겠다고 하며, 환자 한 번 치료해 본 적이 없는 분들이 의료제도를 송두리째 망가뜨리고 있다”며 “포퓰리즘에 빠져버린 정부·여당은 평생을 환자와 일희일비하는 의사들의 목소리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오늘 8·14 여의도 투쟁은 우리의 미래인 전공의, 전임의, 젊은 의사들의 미래를 여는 투쟁이자, 국민 건강을 지켜내는 투쟁”이라며 “가장 중요한 점은 반드시 이기는 투쟁이 될 것이다. 3만5000의 서울시의사회원 모두는 일치단결하여 국민건강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박홍준 회장은 끝으로 참석자들에게 '독주하는 보건당국 의료계는 망가진다, 포퓰리즘 4대악법 지금 즉시 철회하라, 모든 의사 함께하여 국민건강 지켜내자'라는 구호를 3번씩 외칠 것을 제안하며 투쟁 열기를 고취시켰다.

이날 대다수 서울시의사회 임원들과 함께 일찌감치 집회 현장에 도착한 김성배 총무이사는 “의사의 전문가적 식견을 무시한 정부와 여당이 오늘 집회를 보고 많은 것을 느끼고 움직이길 바란다”며 “서울시의사회는 이번 파업에 앞서 각종 홍보물을 공포하고, 각 구의사회의 반상회 모임을 독려하는 등 파업 성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 결과 오늘 집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의료계가 모처럼 똘똘 뭉쳐 정부의 무분별한 정책 강행을 성토하며 울분을 토해냈지만 일부 회원들은 최근 정부가 보여준 일방통행식 행보에 대해 여전히 답답함을 호소했다. 

오승재 서울시의사회 정책이사는 “오늘 하루 동안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했다고 해서 지금까지도 실효성 없는 정책을 남발하며 의료계와 아무런 논의 없이 ‘4대악’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는 정부와 여당이 과연 의료계의 목소리를 들어줄지에 대한 의문도 있어 답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14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전국의사총파업 궐기대회에 참석한 서울특별시의사회 회원들.
14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에 참석한 서울특별시의사회 박홍준 회장<사진 맨 오른쪽>을 비롯한 회원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서영 2020-08-25 20:15:33
백혈병이 재발한 우리아들...항암시기가 너무 중요헌데. 파업이후 일정이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생명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요
우리병원 전공의샘들께 무릎꿇고 빌고 싶은 심정입니다. 항암과 이식..갈길이 먼데 불안해 죽을지경입니다...제발 내 아이 목숨갖고 이러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