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신청에 '51개 병원' 제출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신청에 '51개 병원' 제출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8.0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지정된 42개 상급종합병원 외 9개 종합병원 신규 신청

제4기 상급종합병원(2021년 1월 1일~2023년 12월 31일) 지정평가에 전국 51개 병원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를 받기 위해 기존 42개 상급종합병원 이외에 9개 종합병원을 포함해 총 51개 의료기관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진료권역별로는 서울권 3개, 경남동부권 2개, 경기남부·강원·충남·경남서부권에서 각 1개의 종합병원이 추가로 신청했다.  

신청 병원은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대목동병원 △중앙보훈병원(서울) △인제대해운대백병원(경남동부) △울산대병원(경남동부) △가톨릭대성빈센트병원(경기남부) △강릉아산병원(강원) △건양대병원(충남)△삼성창원병원(경남서부)이다. 

복지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청구 실적을 토대로 평가기준인 진료기능, 교육기능, 인력·시설·장비, 환자구성 상태, 의료서비스 수준 등을 충족했는지 여부를 평가한다.

병문안객 통제시설 등 현장 확인이 필요한 항목은 9월 중 조사할 예정이며, 현장조사는 코로나 19 대응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가급적 최소화할 방침이다.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규모는 11월께 산출 예정인 ‘진료권역별 상급종합병원의 소요병상 수’를 토대로 ‘신청 의료기관별 평가점수’에 따라 정해지며, 오는 12월에 상급종합병원 지정 기관을 최종 발표할 계획이다.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개요 및 신청기관 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