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 방역 강화, 검역관리지역 전세계로 확대
항만 방역 강화, 검역관리지역 전세계로 확대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7.0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원 교대자 하선시 전원 진단검사 후 자가격리
항만검역소 통한 진단검사, 기존 3곳→11곳 확대

지난 달 21일 발생한 부산 감천항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후속조치로 항만 방역 관리가 강화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발생 위험도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최근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 발생 등 코로나 19 국내유입 방지 필요성이 더욱 커짐에 따라 항만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앞으로 항만 방역관리를 위해 선원 교대자가 하선하는 경우 하선자 전원에 대해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이들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나 시설격리를 실시한다. 외국인은 진단검사 결과가 음성인 경우에만 시설격리 중 출국을 허용한다.

또 선원의 일시 상륙 허가를 최소화하여 입·출국이나 응급환자가 발생한 경우에만 하선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하선 전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상륙해 있는 기간동안엔 자가진단 앱을 통해 모니터링한다.

중대본은 1일부터 코로나19 검역관리지역을 전세계로 확대하고 △출항국가의 위험도 △입항 선박의 승선자 접촉 강도 △국내 입국 하선자의 위험도 등의 위험도 평가지표에 따라 승선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또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기존 3개 항만검역소에서 실시하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모든 항만검역소(11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승선 작업자와 선원 간의 비대면·비접촉 원칙과 방역수칙 준수를 지속 지도하고, 선박 내 환자 발생 여부 등에 대한 신고·관리체계를 강화한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승선 작업자와 선원 간의 비대면·비접촉 원칙과 방역수칙 준수를 지속적으로 지도하고, 선박 내 환자 발생 여부 등에 대한 신고·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