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코로나19 위기극복 병원인 결의대회’ 개최
병협, ‘코로나19 위기극복 병원인 결의대회’ 개최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6.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협, 2차 대유행 대비 선제적 대응전략 모색
7월14일 오후 5시 서울드래곤시티서 개최예정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병원인들이 결의를 다지는 자리가 마련된다. 

전국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들을 대표하는 의료기관 단체인 대한병원협회(회장 정영호)는 향후 2차 대유행에 대비해 예방적 접근을 통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오는 14일 오후 5시에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병원인 및 병원계 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병협은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유행을 겪었던 우리나라에서 2차 대유행이 우려되고 있다”며 “2월과 3월 대유행 당시 의료인력과 병상 부족 등으로 의료체계 붕괴 직전까지 내몰렸던 경험을 살려 2차 대유행에 적절히 대비하지 않으면 최악의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병협은 “1차 대유행 당시 의사와 간호사와 같은 의료인들의 역할이 두드러졌다면, 2차 대유행에서는 병원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종의 병원인들이 역량을 결집해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감염병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병협에 따르면, 결의대회에는 병원에서 종사하는 직종을 대표하는 직능단체 대표들과 병원협회 산하 시도 및 직능병원회장들이 함께 참여해 코로나19 위기극복에 대한 결의를 다지는 한편, 상호 공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지혜를 모을 계획이다.

병협은 이번 결의대회를 통해 향후 예상되는 코로나19의 대유행 사태를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조속한 회복과 위기극복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