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병원 격리병동 간호사 확진···발 빠른 대처로 위기 넘겨
일산병원 격리병동 간호사 확진···발 빠른 대처로 위기 넘겨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6.1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 소식에 46명 전수조사 결과 대부분 음성, 일부는 검사 결과 대기 중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코로나19 격리병동에서 감염환자를 돌보던 간호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간호사 A 씨는 이 병동에서 중증 코로나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로 지난 15일(월) 출근 전 경미한 기침 증상을 보여 직원 행동 수칙에 따라 부서장 보고 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판정을 받았다.

병원 측은 확진자 발생 소식을 접한 순간 비상대책위원회를 소집하고 간호사 A 씨의 근무표 및 CCTV를 확인해 접촉자 전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등 발 빠른 움직임을 보였다.

검사 대상자는 총 46명으로 파악돼 즉각적인 PCR검사 결과 현재까지 대부분은 음성으로 확인됐고, 일부는 검사 결과 대기 중이다.

일산병원 음압격리병동의 경우 외래·입원·응급 진료공간과 차단됨은 물론 이동 동선 또한 완벽히 분리되어 운영됨에 따라 또 다른 접촉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일산병원 관계자는 “관계 기관의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감염원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더욱 철저히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