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 스루' 등 'K-방역' 표준화할 로드맵 나왔다
'드라이브 스루' 등 'K-방역' 표준화할 로드맵 나왔다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6.1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진단기법 등 18종 2022년까지 ISO 등에 순차적으로 제안

정부가  ‘K-방역모델’을 세계의 표준으로 만들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로드맵을 공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1일 제 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검사·확진(Test), 역학·추적(Trace), 격리·치료(Treat)로 이어지는 3T를 ‘K-방역모델’로 체계화하는 로드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로드맵은 앞으로 ISO(국제표준화기구) 등에 제안하기 위한 길잡이로 활용될 계획이다. 

정부가 제안한 K-방역 로드맵은 검사·확진(Test), 역학·추적(Trace), 격리·치료(Treat) 등 '3T'로 요약된다. 

각 단계별로 △진단시약·장비, 검사기법, 선별진료소 운영시스템 등 검사·확진 분야가 6종(감염병 진단기법 2종, 선별진료소 운영시스템4종) △모바일 앱, 전자의무기록,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등의 역학·추적 4종 △생활치료센터 운영,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체외 진단기기 긴급사용 승인 절차 등 격리·치료 8종 등 총 18종으로 구성된다. 

이상의 18종 이외에도 바이오 산업의 역량강화를 위한 K-방역 관련 임상데이터, 표준물질, 시험방법 등의 R&D(연구개발) 결과물에 대한 표준화 계획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로드맵을 단기, 중기, 장기 등 각 과정별로 나누어 즉시 표준화가 가능한 분야부터 우선적으로 제안하고, 나머지는 오는 2022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 주도로 방역모델을 국제 표준화하는 것에 의미가 남다르다”며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를 통해 우리나라의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하고 새로운 국제질서를 주도하는 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