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 대상 선제적 무료검사 실시
서울시,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 대상 선제적 무료검사 실시
  • 권민지 기자
  • 승인 2020.06.0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밀집사업장·의료기관·유흥업소·종교시설 등 코로나 고위험시설 선정
매주 1000명, 하반기까지 20만명 검사 계획···3차 추경안에 예산 41억 책정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무증상자를 통한 코로나19의 ‘조용한 전파’를 막기 위해 고위험 시설 이용자를 중심으로 선제적으로 무료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정례 브리핑 자리에서 “고위험 시설, 고위험 사업장 등 집단감염 위험도가 높은 곳에 대해 서울시는 집중적으로 선제적 조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무료 선제 검사는 최근 수도권 개척교회부터 삼성병원 같은 의료기관,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 이르기까지 곳곳에서 무증상 집단 감염이 확산됨에 따라 이에 대한 ‘예방적’ 대응책을 구축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검사 대상은 서울시 선제검사위원회가 선정한 고위험 시설을 이용한 사람과 시설 관계자다. 검사는 서울시가 검사 대상자로 선정됐음을 알리고 선제 검사를 권고한 뒤에 대상자가 검사에 응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본적으로 (검사가) 강제는 아니다”라면서도 “(지금까지) 누구도 검사를 거부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매주 1000여 명을 선정해 7개 시립병원에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학교, 학원, 콜센터·물류센터 등 밀집사업장, 요양병원·정신병원 등 고위험시설과 유흥업소 종사자, 노숙인, 무자격체류 외국인, 개척교회 등 소규모 종교시설 목회자와 교인 등 고위험집단을 선정해 지속해서 검사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고위험 영역을 추가적으로 발굴하고 선제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고위험 시설 선정 과정에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도 있다. 박 시장은 “고위험군이라 판단되는 시설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시민들께서 제안해달라”며 시민들의 의견을 선제위원회가 반영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박 시장은 또 “서울시민은 신청만 하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6월부터 선제검사를 시행해 연말까지 약 20만명에 대해 선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선제 검사 실시에 투입되는 예산은 서울시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41억원 규모로 책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