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문체부, 불법 의약품 근절 위해 손잡았다
식약처-문체부, 불법 의약품 근절 위해 손잡았다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6.0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U 맺고 판매·투여·도핑 정보 공유, 운동선수·지도자 합동교육 등 실시

식약처와 문체부가 스포츠 도핑을 방지하고,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를 근절하기 위해 손잡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스포츠 도핑방지 활동과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근절 활동 간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국립현대 미술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해에 국내에 불법 유통·판매되는 스테로이드 제제에 대한 단속을 벌여 총 16명을 불법 제조 및 판매 혐의로 적발했고, 이를 구매·투약한 운동선수에 대해서는 도핑방지 규정에 따라 자격정지 등의 제재를 내린 바 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불법 의약품 판매·투여 및 도핑 관련 정보 공유 △운동선수·지도자 합동교육 실시 △불법 의약품 복용의 위험성, 스포츠 공정성 침해, 선수 건강 훼손 등의 인식 개선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수사에 자문·협력 등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양 기관 관계자는 “이번 협력으로 불법 의약품 유통을 근절함으로써 선수들이 도핑의 유혹에 빠지지 않고 국민들도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