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단감염 확산···'이러다 병상 모자라면 어쩌지?'
수도권 집단감염 확산···'이러다 병상 모자라면 어쩌지?'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6.0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5일 대규모 환자 발생 대비 병상공동활용 모의훈련 실시
훈련 바탕으로 ‘병상 공동대응체계 세부 운영지침’ 보완 예정

정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수도권 병상 공동활용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실시한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 내 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비상상황에서 운영되는 수도권 병상 공동활용 모의훈련을 5일 오전 9시 30분부터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수도권 통합환자분류반의 본격적인 운영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상황을 가정하여 병상 공동대응체계를 사전 점검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 소방청, 수도권 지자체등 유관기관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이다. 

중대본은 △지역별 적정 치료병상 부족 △환자분류 지원 △특수환자 병상 배정 △인력·물자 부족 의 위기상황 훈련을 통해 실제 대규모 환자 발생에도 환자 치료와 이송에 차질이 없도록 ‘병상 공동대응체계 세부 운영지침’을 보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앞으로 수도권 공동대응체계 모형을 바탕으로 권역별 공동대응체계를 구축 할 예정"이라며 “수도권 내 환자가 급증하는 상황에도 병상 확보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