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서울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개소
이대서울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개소
  • 의사신문
  • 승인 2020.05.1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사 25명·간호조무사 7명·병동지원인력 3명 등 총 35명 인력 투입

이대서울병원(병원장 임수미)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환자들에게 새롭게 제공한다.

15일 이대서울병원 81병동에서 개최된 개소식에는 유경하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이선영 전략기획본부장, 허창범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이화의료원 지부장, 임수미 이대서울병원장, 이현국 진료부원장, 이은화 간호부원장 등 의료원 및 병원 관계자들과 양인성 국민건강보험공단 강서지사장이 참석했다.

이대서울병원은 5월 15일 병원 8층 81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송 개소식을 가졌다.(사진 왼쪽 4번째부터 임수미 이대서울병원장, 유경하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양인성 국민건강보험공단 강서지사장, 허창범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이화의료원 지부장)
이대서울병원은 5월 15일 병원 8층 81병동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송 개소식을 가졌다.(사진 왼쪽 4번째부터 임수미 이대서울병원장, 유경하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양인성 국민건강보험공단 강서지사장, 허창범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이화의료원 지부장)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적정 간호인력 배치를 통한 총체적인 전문 간호 제공과 병동환경 개선 및 환자안전관리 등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여건을 갖춘 병동에서 제공하는 입원서비스를 건강보험을 통해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따라 사적 고용간병인이나 보호자의 상주를 제한하고 병문안 기준을 마련해 운영된다.

건강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에 이용 금액은 개별적으로 간병인을 고용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하고 환자와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이 덜하고 보다 전문적인 간호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최근 많은 병원에서 도입하고 있다.

이대서울병원은 8층 81병동에 42병상 규모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새롭게 단장하고 간호사 25명, 간호조무사 7명, 병동지원인력 3명 등 총 35명의 간호 인력으로 병동을 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은 비뇨의학과, 외과, 정형외과 환자들이 주로 이용하나, 다른 진료과도 의료진이 판단 하에 이용이 가능하며, 환자 혹은 보호자의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이용에 관한 동의서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