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MC-충북대, 세계 최초 코로나19 동물실험 모델 구축
NMC-충북대, 세계 최초 코로나19 동물실험 모델 구축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4.0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체 폐구조와 유사한 족제비에 바이러스 투여해 전파 양상 확인
잠복기인 2일째부터 같은 공간서 생활한 다른 패럿 감염 실증

국내 연구진이 동물 모델을 이용해 인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병인기전 및 전파양상을 검증, 재현하는 데 성공했다.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 공공보건의료연구소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미생물학교실 최영기 교수) 코로나19 공동연구팀은 6일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족제비(ferret, 패럿)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 및 빠른 전파력 연구(Infection and Rapid Transmission of SARS-CoV-2 in Ferrets.)’란 제목으로 3월 31일(화)  생명과학계의 획기적인 실험 결과와 최신생물학 동향 등을 게재하는 ‘셀 프레스(Cell press)’ 자매지인 ‘Cell Host & Microbe (Impact factor: 17.872)’(숙주와 미생물)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공동연구팀은 지난 2월초 코로나19 국내 감염 환자의 호흡기 검체로부터 분리한 코로나19 바이러스(NMC-nCoV02)를 인체 폐구조와 유사한 실험동물 패럿에 주입하고 면역조직화학염색을 통해 호흡기, 소화기 등 다양한 체내 조직에 전파되는 양상을 확인했다.

먼저 코로나19의 빠른 전파 속도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패럿에 주입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감염 2일째부터 비강 분비물뿐 아니라 혈액이나 다른 체액 분비물에까지 확산, 검출되었고 4일째부터는 인체 감염 때 나타나는 고열, 기침, 활동량 감소 등과 같은 본격적인 임상 증상으로 발현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연구는 감염된 패럿이 본격적인 임상 증상을 드러내지 않던 2일째부터 같은 공간에서 생활한 다른 패럿 6마리의 감염이 시작됨을 실증함으로써 코로나19 전파양상과 관련해 전파속도, 잠복기감염 등을 실험동물 모델을 통해 과학적으로 재현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동물실험으로 구축된 모델은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경우 그 효과를 검증하는 데 쓰여질 수 있을 뿐 아니라, 출시될 치료 약제 개발 및 효과를 확인하는 데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점에서 의학계의 큰 기대와 주목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