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서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 48시간 내 사멸” 실험결과 나와
호주서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 48시간 내 사멸” 실험결과 나와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4.0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모네시대 실험결과에 의료계 주목, 실제효과 검증 위해선 임상시험 필요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를 48시간 내에 사멸시킨다는 실험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호주 모네시(Monash)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가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단 한 번 이버멕틴에 노출시켰는데 24시간 내에 RNA가 상당 부분 줄었고, 48시간 후에는 RNA가 대부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호주와 미국 등 다수의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항바이러스 연구(Antiviral Research)’ 최신호에 발표됐다.

머크사가 개발한 이버멕틴은 세계 각국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구충제로 강변사상충, 림프사상충, 심장사상충과 회충과 구충 등의 장내 기생충, 벼룩 등의 장외 기생충 박멸에도 강력한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작용과 독성이 매우 적다. 우리나라에서는 모낭충을 제거하는 효과를 이용해 안면홍조를 일으키는 염증성 주사를 치료하는 외용제가 수출용으로 허가되어 있다.

왜그스태프 박사는 “현재까지 이버멕틴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어떻게 작용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다른 바이러스에서는 숙주세포의 방어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차단한다”고 말했다.

최근 의료계에서도 이버멕틴의 항암효과에 주목해 우리나라 국립암센터에서는 뇌암, 췌장암, 폐암 세포주에서 동일 효능을 가진 항암후보물질로 연구되고 있다.

이버멕틴이 세계적으로 널리 쓰이는 안전성이 입증된 약물이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구충제일뿐 치료제는 아니다.

무엇보다 이번 실험 결과는 세포배양실험에서만 나온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 코로나19 환자에게도 효과가 있는지는 알 수 없다. 이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앞으로 인체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통한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이 필요하고 이 과정에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