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바이오 수출 돕기 위해 의료기관·진단기업 매칭서비스 실시
K바이오 수출 돕기 위해 의료기관·진단기업 매칭서비스 실시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0.03.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등 5개 기관 합동 통합삼당도 지원

정부가 코로나 검체를 활용한 임상 유효성 평가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검체 보유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간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진단도구 수출지원 방안으로, 검체를 보유한 의료기관과 진단 기업 간 매칭 서비스를 26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기존 기업들은 임상의료기관을 개별섭외하고 있어 진단키트 유효성 검증에 상당 시간이 소요되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정부차원의 체계적 매칭을 통해 신속한 수출허가를 받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매칭서비스는 복지부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이뤄지게 된다. 의료기기 개발부터 시장 진출까지 전 주기 과정에 대해 식약처와 심평원, 보건의료연구원 등이 합동으로 통합상담을 지원한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이번 매칭 서비스 시행으로 국내 기업 진단키트 수출 증가와 성능 향상 등 검사방식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