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식 방역 '세계표준'됐다···과감한 입국검역 필요"
이인영 “한국식 방역 '세계표준'됐다···과감한 입국검역 필요"
  • 권민지 기자
  • 승인 2020.03.2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코로나19극복위, 해외유입 막을 대책마련 촉구
2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
2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가 우리 정부의 방역 정책이 '세계 표준'이 됐다며 국제적인 연대를 강조했다. 

2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이인영 총괄본부장(원내대표)은 “한국식 방역은 세계 표준이 되고 있다”며 “엊그제 뉴욕타임스는 ‘경제를 포기하지 않고 바이러스를 막은 나라는 한국뿐’이라면서 우리의 방역 대응을 아주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괄본부장은 국제사회와의 공조에 있어 한국 정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괄본부장은 “미국 등 86개 나라가 진단키트와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면서 “방역 전쟁에서 세계가 승리할 수 있도록 우리가 손을 내밀어야한다”고 밝혔다.

오늘 오후로 예정된 G20(주요 20개국) 화상 정상회의에 대해서는 “오늘 G20 화상 정상회의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국제사회가 승리로 방향을 트는 일대 전환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날 조정식 정책기획본부장(정책위의장)도 우리 정부의 방역 정책이 국제사회에서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조 정책기획본부장은 “현재 우리나라는 민주주의 시스템을 통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모범적인 사례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며 “감염병의 전 세계적 확산이라는 초유의 상황이 벌어지면서 글로벌 공조체제 강화 역시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는 해외 입국자 관리가 최대 과제로 부상한 만큼, 강도 높은 감염병 대응 체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인영 총괄본부장은 “어제는 신규 확진자 100명 중 51명이 해외입국자였다”며 보다 과감한 입국 검역체계가 필요하다. 방역당국의 비상한 대응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남인순 부위원장도 해외 유입에 대한 대책마련을 강조했다. 남 부위원장은 “국내 신규 확진자 10명 중 3명꼴로 해외에서 유입되고 있어서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한 검역대책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당 TF에서 검토해서 대안을 제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기획본부장은 코로나 추가경정예산의 적극적인 집행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조 정책기획본부장은 “추가경정예산 집행속도가 목표치를 상회하도록 해야한다”며 “재정집행상황을 검토하는 동시에 추가 프로그램을 확대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