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클렉스타정,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3차 치료 시 건보적용
벤클렉스타정,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3차 치료 시 건보적용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3.2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치료 이후 치료 기회 적었던 재발 환자 지속 치료 가능해져

한국애브비(대표이사 강소영)의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 벤클렉스타®정(Venclexta, 성분명: 베네토클락스)이 오는 4월 1일부터 3차 치료제로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경구용 B세포 림프종-2 (BCL-2, B-cell lymphoma-2) 억제제인 벤클렉스타®정은 세포자멸사(Apoptosis)를 저해하는 BCL-2 단백질에 선택적으로 결합해 암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하고 악화되는 것을 막는 새로운 기전의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제로 지난해 5월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3차 이상 치료에서 단독요법으로 허가받았다.

이번 보험급여 적용으로 벤클렉스타®정 10mg, 50mg, 100mg 각각의 약가는 4,469원, 22,341원, 44,682원으로 정해졌으며, 1일 1회 400mg 기준 한 달 투여 시, 월 26만 8천 원대로 벤클렉스타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김진석 교수는 “희귀 혈액암인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은 완치되기 어렵고 지속적인 재발을 반복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생존율이 급격히 감소한다”며, “그래서 후속 치료 약제가 반드시 필요한데, 지난해 벤클렉스타®정이 국내에 허가되어, 기존 치료에 실패하거나 재발한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벤클렉스타®정의 보험급여 적용으로 기존 치료에 재발하거나 불응인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환자들이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면서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었고, 이로 인하여 삶의 질이 개선되고 생명 연장의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애브비 의학부 정수진 전무는 “이번 보험급여 적용을 통해, 그동안 후속 치료가 어려웠던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재발 환자들에서 치료 접근성이 높아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과 같은 희귀 혈액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