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선별진료소 보셨나요?···민관 합작 돋보인 '감염안전 진료부스'
이런 선별진료소 보셨나요?···민관 합작 돋보인 '감염안전 진료부스'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0.03.2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구의사회, 보건소와 협의해 지역상황 맞는 선별진료소 선보여
주말이면 선별진료소 달려가 의료봉사···지원자 넘쳐 순번 기다려야
이철희 강북구의사회 총무이사(보아스이비인후과 원장)
이철희 강북구의사회 총무이사(보아스이비인후과 원장)

이철희 강북구의사회 총무이사(보아스이비인후과 원장)는 일요일인 22일 강북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체를 채취하는 의료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이곳 선별진료소는 의료진과 환자간의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별도의 감염안전 진료부스를 설치한 것이 특징이다. 의심환자가 부스 안에 들어가면 의료진은 부스 전면에 설치된 2개의 구멍에 손을 넣어 환자를 진료하고 검체를 채취하게 된다. 채취가 끝나면 부스는 전면 소독한다. 

이철희 이사는 “채취 과정에서 우발적인 구역질이나 기침을 통한 에어로졸 감염 우려가 있는데, 감염안전 진료부스를 통해 교차 감염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이철희 이사가 감염안전 부스에서 검진대상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이철희 이사가 감염안전 부스에서 검진대상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강북구보건소가 여타 보건소 내 선별진료소와 달리 의사와 환자 모두의 안전을 고려한 혁신적인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게 된 데에는 이번 코로나 사태 이후 강북구의사회와 효과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 덕분이다.

강북구보건소는 강북구의사회와 TF팀을 꾸려 보다 안전한 검체채취 방식과 세부 방법에 대해 공유하고 논의했다. 상대적으로 검사 수요가 많지 않은 강북구의 상황을 고려해 여타 보건소처럼 인근에 '텐트형' 선별진료소를 만드는 대신 차단식 진료부스를 설치하게 된 것이다. 

의사회의 역할은 아이디어 제공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다. 강북구의사회 상임이사진을 중심으로 10여명의 의사회원들이 주말마다 돌아가며 직접 의료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철희 이사는 "상임이사진 외에도 회원들이 적극적인 참여의사를 알려왔지만 진료소를 방문하는 의심환자가 많지 않아 지금은 주말에만 의료봉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 때문에 적지 않은 지원자들은 (의료봉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 의심환자들 중에는 조건에 부합되지 않아 검체 채취를 하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적지 않다. 여건상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환자들은 검체 채취와 관련해 제대로 된 정보를 얻지 못한 채 동네 병원과 선별진료소를 오가며 분통을 터뜨리기도 한다. 의료진과 환자간에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생기는 문제다. 

이철희 이사는 “(가이드라인과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어 환자들 입장에서는 (때론) 화가 날 수밖에 없다”며 “다만 자발적으로 봉사에 나선 의사들에 대해 (환자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점 만큼은)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