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코로나19 확산 '3월초'가 고비···서울시 "2주간 '잠시 멈춤' 해달라"
의료계, 코로나19 확산 '3월초'가 고비···서울시 "2주간 '잠시 멈춤' 해달라"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3.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의료계 조언 토대로 시민들에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제안
'몸은 멀리하되 마음은 가까이'···외출·모임 자제하고 소통은 SNS로

최근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선 3월초가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란 전망이 의료계에서 나오고 있다. 이같은 의료계의 조언을 바탕으로 서울시가 서로간에 자발적으로 거리를 두는 '잠시 멈춤' 운동에 시민들이 동참해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간담회를 열고 “전문가들이 이번 주를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시기로 보는 만큼, 3월 초 확산을 제어하지 못할 경우 더욱 심각한 통제불능의 위기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제안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중차대한 고비를 맞이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확산이 현실화됨에 따라 국민적 불안과 공포가 만연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연일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의료·방역 수요는 감당이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이날 0시 기준으로 4212명까지 치솟은 상태다. 

서울시가 제안한 ‘잠시 멈춤’ 운동은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획기적으로 늦추기 위한 목적이다. 구체적으로 '2주 동안' △외출을 자제하고 모임을 연기 하는 등 타인과의 만남을 자제하고, △전화, 인터넷, SNS로 소통함으로써 지인과 몸은 멀리하되 마음은 가까이 두고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을 실천할 것을 제안했다. 

서울시는 잠시 멈춤을 통해 얻게 될 일상 회복 속도와 사회적 이익이 평상시처럼 활동해서 얻는 이익보다 몇 십배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잠시 멈춤을 위한 4대 전략으로 재택·유연근무 실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기업들에 요청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의 잠복기가 2주인 점을 감안할 때 이론적으로 개개인이 완벽한 자가 격리를 하면 완벽히 차단이 가능하지만, 강력한 통제방식은 민주사회에서 가능하지 않고 해서도 안된다”면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서울시는 '잠시 멈춤' 운동을 중앙정부나 다른 지방자치단체와의 공조체계 구축을 통해 동시적·전국적 시행을 추진하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대한민국 전체가 코로나19의 위협에 직면한 상황에서 ‘잠시 멈춤’을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행해야 극대화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박 시장은 “코로나19는 단지 사람에 기생하는 바이러스로, 믿고 연대하는 사람의 힘 앞에서는 무력한 존재에 불과하다”며 “모두 함께 지금부터 잠시 멈추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스스로의 힘에 못이겨 사그라들고 멈춰지도록 담대한 마음가짐으로 자신과 상대방을 차분히 이겨내 서로에게 백신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 서울시의사회를 대표해 참석한 홍성진 부회장(가톨릭 여의도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은 “이번 수칙은 지난 주말 대한의사협회나 범학회 대책 본부에서 나왔던 내용들을 실제로 실천해주는 것으로, 전문가의 의견을 국민들이 실천하기 위해선 모두가 공감해야 하고 행정적인 뒷받침도 중요하다”며 “서울시가 청정해지면 나라가 청정해 질 수 있는 만큼 2주 간 모두가 함께 노력하면 서울을 청정지역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