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경증환자, 자택 격리·치료 검토 중"
정부 "코로나19 경증환자, 자택 격리·치료 검토 중"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0.02.2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선진국서 경증환자 등에 대해 자택격리 치료"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정부가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입원하지 못하고 대기하는 ‘병상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증 환자는 자가 격리·치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미국 등 선진국의 사례를 보면, 경증환자나 중증도 발전 가능성이 없는 환자의 경우 자택격리하거나 치료하는 경우가 있다”며 “대구 지역에 대기중인 약 680명 환자들도 경증인 환자들을 합리적 기준에 따라 선별하는 것을 고민하고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최근 국내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전체 양상을 왜곡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수치로 보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이지만, 특정 대다수 집단의 자체 발생과 그 집단으로 인한 전파로 묶여 있다”며 “당국은 이를 관리망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며 각 지자체와 함께 지역사회 전파경로를 찾아내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전 세계가 마음속으로 ‘판데믹(대유행)’을 염두해두고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방역을 책임지고 있는 전 세계 기관들은 일단 마음속으로 ‘판데믹’을 각오하고, 판데믹이 될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염두에 두고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판데믹이란 세계보건기구(WHO)의 전염병 경보단계 중 최고 위험 등급 6단계에 해당한다. 판데믹은 전염병이 대유행하면서 세계적으로 확산됐다는 의미를 뜻한다. 현재 WHO의 경보단계는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인 5단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