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클로버,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평가연구 위해 협력
GSK-클로버,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평가연구 위해 협력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2.2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트라이머 평가 위해 클로버에 GSK 판데믹 항원보강제 시스템 제공

다국적 제약사 GSK가 새로운 생물학적 치료제 개발에 나선 중국의 생명공학기업 클로버 바이오파마슈티컬스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후보물질인 ‘S-트라이머’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이에 따라 GSK는 전임상 연구 단계에 있는 S-트라이머의 평가를 위해 클로버에 자사의 판데믹 항원보강제 시스템을 제공하게 된다.

클로버는 중국 최대 규모의 자체 커머셜 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바이오 의약품 제조 역량을 갖추고 있어 신속하게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생산 시설을 확충하고 대량생산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K 백신 부문 최고의학책임자(CMO)인 토마스 브로이어(Thomas Breuer)는 “항원보강제는 1회 도즈당 필요한 백신 단백질의 양을 줄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더 많은 백신 도즈가 생산되고 결과적으로 더 많은 사람들을 보호하는 데 기여할 수 있어 판데믹 상황에서 항원보강제 사용은 특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GSK는 다양한 항원보강제 시스템을 사용해 혁신적인 백신을 개발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항원보강제는 일부 백신에 첨가되어 면역 반응을 강화시키며, 따라서 백신만을 사용하는 경우보다 감염에 대해 더 강력하고 더 오래 지속되는 면역을 일으킨다.

클로버 최고전략책임자 겸 이사인 조슈아 리앙(Joshua Liang)은 “클로버는 GSK의 판데믹 항원보강제 시스템과 자사 고유의 S-트라이머를 결합시킨 백신 후보물질을 평가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수의 코로나 환자에서 만들어진 항체에 의해 입증된 우리의 '타이머-태그' 기술을 활용해 현재 또는 미래의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에 대처하는 전 세계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S-트라이머가 신속하게 개발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클로버 비즈니스 개발 및 전략 부문 부사장인 스티븐 공(Steven Gong)은 “비상 시기에 성공적으로 백신 신약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협력에 관심 있는 정부, 학계 또는 업계 당사자들의 연락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클로버 연구진은 지난달 새롭게 확인된 SARS-CoV-2 바이러스의 게놈 DNA 서열을 확인한 직후 바로 바이러스 스파이크(S) 단백질 구조를 설계하기 시작해 단백질 구조의 유전자 합성을 완료했다. 클로버는 자사의 특허 기술을 활용해 포유류 세포배양(mammalian cell-culture) 기반 발현 시스템을 통해 신속하게 자연 상태의 삼합체 바이러스 스파이크를 닮은 서브 유닛 S-트라이머 백신을 생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