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의사회, 정부 및 대구시의사회 격려 나서
한국여자의사회, 정부 및 대구시의사회 격려 나서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2.2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에 ‘감사의 떡’ 2차례 전달 및 대구시의사회, 300만원 전달 
여자의사회 “질병관리본부 및 대구시의사회 노고에 감사”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 관계자들과 의료진들이 최일선에서 감염병 대응·저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여성 의사들이 이들에 대한 릴레이 응원·격려에 나섰다.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이향애)는 지난 10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진두지휘하고 있는 '컨트롤타워' 격인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을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감사의 떡’을 전달했다. 

또한 여자의사회는 24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대구시의사회에 300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이향애 회장은 “코로나19가 지역 감염으로 확산되면서 불철주야 밤낮없이 고생하며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공무원들과 대구시의사회 임직원 및 회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떡과 성금을 전달했다”며 “코로나19가 잠식될 수 있도록 모두가 함께 힘을 모으자”고 격려했다. 

이성구 대구시의사회 회장도 감사 인사와 함께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최전선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회원들을 위해 성금을 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여자의사회는 지난 7일엔 서울시의사회에, 12일엔 대한의사협회에 ‘감사의 떡’을 전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