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1차 양성···외래진료 및 검사 중단
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1차 양성···외래진료 및 검사 중단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2.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요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진단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은평성모병원은 21일 환자들에게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 환자가 발생해 환자 및 내원객 안전을 위해 외래진료 및 검사를 중단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

이송요원의 최종 진단검사 결과는 오늘 중 나올 예정이다.

지난 2019년 4월 개원한 은평성모병원은 지상 17층, 지하 7층의 808병상 규모를 갖췄다. 올해 1월부터 2년간 서울 서북권 응급환자의 생명을 책임지는 서울시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해당 환자가 최종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지역 의료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