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악재 속 별도기준 매출 사상 첫 1조원 돌파
대웅제약, 악재 속 별도기준 매출 사상 첫 1조원 돌파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2.1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은 314억 원···R&D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성과 가시화 기대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지난해 처음으로 별도 기준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해 주목된다.

대웅제약 2019년 매출액은 1조 52억 원, 영업이익은 314억 원이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6.5%,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수치이다.

대웅제약은 나보타 소송비용과 라니티딘 식약처 잠정판매 중지 조치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상향했다.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고른 성장과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Jeuveau)의 미국 수출 등이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전년 대비 6,641억 원에서 6.9% 성장한 7,103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릭시아나, 포시가, 넥시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가스모틴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특히 나보타는 미국에서의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전년 대비 125억에서 256.4% 성장한 445억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전년 대비 922억 원에서 21.3% 성장한 1,11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품목인 우루사, 임팩타민 등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였고 특히 임팩타민의 경우, 2018년 대비 34% 성장한 매출로 일반의약품 부문 매출이 5년 연속 두 자릿 수 성장기조를 이어가는 데 뒷받침이 됐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올해에는 나보타의 유럽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치료용 톡신의 글로벌 사업 본격 착수와 함께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성과가 가시화되면 중장기적으로 매출과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